메뉴 건너뛰기

logo

아침에 햇빛이 짱짱해서 우산 안가지고 나왔는데  

버스 내리니까 비가 폭포같이 내려서 홀딱 젖었네요 

무슨 동남아도 아니고 당분가 우산은 필수로 가지고 다녀야겠어요

좋은 글 하나 남기고 갈게요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사각의 사이버 공간에서 우리가 닉네임으로 

그 사람의 대한 감정과 서로를 느끼고 서로를 알아 갑니다. 

 

닉네임이 그 사람의 인격과 품위를 판단 할 수는 없지만 

때로는 닉네임이 그 사람의 얼굴이고 우리들의 목소리입니다.

 

정감 있고 따스함이 담겨있는 목소리 음성은 아닐지라도 

서로에게 다가갈 수 있는 최대한의 수단입니다.

 

눈에 익은 닉네임이 안 보일 때는 괜시리 기다림이란 즐거움으로 

때론 걱정어린 눈빛으로 그들을 생각할 때도 참 많습니다.

 

행여 아픈건 아닐까? 

행여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닐까? 

궁금함 그런 작은 것에서 행복함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그냥 한 공간에 있다는 소속감 즐거움으로 웃음꽃이 

피어나기도 하고 글과 유머를 보고 살포시 미소짓기도 합니다.

 

깨알같은 글씨 한 줄 한 줄로 상대의 기분을 알아내고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게끔 미소와 여유로움으로 

다가서기도 하고 따스함으로 서로에게 의지할 때도 있습니다.

 

언제나 변치 않음으로서 서로에게 소중하고 좋은 인연으로 

쭈~욱 남았으면 하는 바램이지만 

 

그건 일방적인 작은 소망일 뿐 

뒤돌아서면 상처 투성일 때도 있습니다. 

 

그런 인터넷 공간의 쉼터이기에 서로 감싸 안으려고 자신을 

웃음으로 포장할 때가 있습니다. 

 

그래도 생각이 비슷하고 책임 있게 판단할 수 있으므로 

희망은 언제나 우리들에게 있습니다.

 

따스한 말 한마디 비록 작은 댓글 이지만 꿈과 희망을 안겨주며, 

격려해주는 우리들이기에 다정한 친구로 다가설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BMSM.net 자유게시판 사용 수칙 [249] s모군 2004.02.10 267492
14500 처음 뵙겠습니다. 아마추어 BGA 제작자 TERMEZ입니다. TERMEZ 2022.06.14 15
14499 2022년도 벌써 3일이나 지나갔군요 [1] mystic 2022.01.04 148
14498 오랜만이네요... 한 14년만...? Zzz... 2021.06.20 211
14497 오랜만에 들어 왔네요 [1] 프리레벨 2021.04.20 260
14496 2021년 1등! B-Fron 2021.01.18 524
14495 헐...... [1] You Are K 2020.12.09 5294
14494 오랜만에 들어 오네요 [1] 프리레벨 2020.11.11 7643
14493 幽靈樂團(Prismriver's Dancefloor Style) 이거 bms있으신분은 제발.... 달마 2020.08.13 331
» 우산 필수로 가지고 다녀야겠어요 프리레벨 2020.08.12 220
14491 BM98 BOSSA 노래 구하고 있습니다! myung1101 2020.07.26 220
14490 안녕하세요... BMS를 찾고있는데 도움주실분이 있을까요 쿠마™ 2020.07.04 246
14489 장마라 시원하네요. 프리레벨 2020.07.01 145
14488 3년만입니다 히카리!? 2020.06.12 161
14487 오늘 날씨가 정말 좋네요. 프리레벨 2020.02.14 213
14486 blue cheer 찾고 있습니다. [1] cosami 2019.07.05 702
14485 집에있던 BMS가 다 날아갔습니다 도와주세요 ㅜㅜ 피의도살꾼 2019.06.29 459
14484 오래된 소주병 정자동여사 2019.04.30 477
14483 게임 많이 하다보니 시력이... 따스한커피 2019.04.26 378
14482 장르에 알맞는 진열법 정자동여사 2019.04.24 417
14481 미친밥통 (feat.중고나라) 정자동여사 2019.04.22 440
위로가기